군도: 민란의 시대(KUNDO : Age of the Rampant, 2014) 영화

하정우 강동원 주연에
범죄와의 전쟁의 윤종빈 감독 작품이라는 것만으로도
충분히 화제가 되었던 영화

전반적인 내용은 쌍칼 도치와 잔인한 양반 조윤의 대결이야기

마치 연극마냥 각 장을 나눈듯한 연출은 인상깊기도 했고
영화자체는 호불호가 많이 갈리긴 하지만
개인적으로는 매우 흥미롭게 봤던 거 같다.

액션씬은 액션감독이 누군지 궁금해질 정도로 정말로 화려한 편이었고
배터랑 배우들을 많이 기용했기에 훌륭한 배우들의 연기와 어울려져
정말 나무랄 데 없는 작품이었다고 생각이 든다.

전반적으로 활극이라는 단어가 정말로 잘 어울렸던 영화였으며
특히 강동원의 팬이라면 정말 즐겁게 볼만한 영화가 아닐까 싶다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